HOME > 어린이관 > 한국화 > 삼원의작품
 
김홍도는 29세 때인 1773년에는 영조의 어진과 왕세자(뒤의 정조)의 초상을 그리고, 이듬해 감목관의 직책을 받아 사포서에서 근무하였다. 1781년(정조5)에는 정조의 어진 익선관본을 그릴 때 한종유, 신한평 등과 함께 동참화사로 활약하였으며, 뒤에 찰방을 제수 받았다. 이 무렵부터 명나라 문인화가 이유방의 호를 따라 단원이라 자호하였다. 산수ㆍ도석ㆍ인물ㆍ풍속ㆍ화조 등 여러 방면에 걸쳐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여 당대부터 이름을 크게 떨쳤다.
단원은 우리 풍속화의 예술성을 높였고 고전적 전형을 완성한 거장으로 무엇을 그려도 우리 그림답게 그렸던 작가였던 까닭에 온 겨레의 큰 사랑을 받아 왔다. 당대 사람들의 다양한 생활 장면을 포착하는 방법으로부터 등장 인물들의 성격 묘사에 이르기까지 조선인과 그 삶을 표현하는 양식적 모범을 완성하였다.
인물 묘사 기법에 있어서는 성별, 계층, 연배, 직업에 걸맞도록 복장, 자세, 표정등을 밀도 있게 잡아내는 데 천부적 재치를 지녔다. 50대 이후 사경풍속의 평범한 언덕, 길, 들녁, 나무, 잡풀 묘사에서는 김홍도의 무르익은 완숙미가 두드러진다. 자유자재로 구사한 독필의 언덕 묘사와 잔붓을 세워 탄력 있게 밖에서 안쪽으로 쳐 낸 잔가지의 나무 표현이 그러하다. 이러한 김홍도식 화법은 대상에 대한 객관적 묘사의 철저함으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또한 가장 조선적인 토속미 넘치는 풍속화를 그린 화가로서, <씨름>과<무동>처럼 해학과 익살이 넘치는 그림의 작가로만 인상 지워져 있지만, 음악의 대가였고, 빼어난 시인이었으며, 또한 일찍부터 평판이 높았던 서예가이기도 하였다.
 
신윤복 (자는 입부(笠夫), 호는 혜원(蕙園))은 김홍도, 김득신과 더불어 조선시대 3대 풍속화가로 특히 같은 시대에 활동하였던 김홍도와 쌍벽을 이루었던 화가이다. 같은 풍속화를 그렸지만 신윤복은 소재의 선정이나 포착, 구성방법, 인물들의 표현 등에서 김홍도와 두드러진 차이를 보여 주는데, 김홍도가 소탈하고 익살맞은 서민 생활의 단면을 주로 다루었던 반면, 그는 한량과 기녀를 중심으로 한 남녀간의 애정을 다룬 풍속화를 주로 그렸다. 하지만 중인 출신의 도화서 화원으로 높은 벼슬까지 지낸 그는 세속적인 그림을 그린다 하여 쫓겨난 후 직업화가의 길을 걸었다고 한다 배경을 통해서 당시의 살림과 복식 등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등, 조선후기의 생활상과 멋을 생생하게 전해주는 신윤복의 작품들은 연대가 밝혀진 것이 드물어 활동 시기를 가늠하기가 어렵지만 대부분 19세기초의 작품들로 추정되며 주제와 형식의 특징상 김홍도와 아버지 신한평의 영향이 남아 있는 여속 그림과 신윤복의 개성미가 물씬한 도회 시정을 담은 그림, 기생의 초상화인 미인도 유형 등으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장승업은 우리 근대회화의 토대를 이루었으며 호방한 필묵법과 정교한 묘사력으로 생기 넘치는 작품을 남겼다. 오원(吾園) 장승업은 단원(檀園) 김홍도와 혜원(蕙園) 신윤복과 함께 조선 화단의 3대 거장으로 일컬어진다. 조선왕조의 쇠망과 일본 제국주의, 청나라, 러시아와 같은 서구열강의 침략 속에 비극적으로 몰락해가는 상황에서 장승업은 바로, 500년을 지속해온 문화적 토양을 바탕으로 조선왕조가 마지막 빛을 발하듯이 배출한 천재화가이다. 장승업은 죽은 지 1세기가 겨우 지난 인물로 조선말기의 최대의 화가였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문화예술 방면에 자세한 기록과 보존의 여유가 없었을 시대적 배경으로 인해 그에 대한 기록은 별로 많지 않다.
장승업은 1843년 중인가문으로 생각되는 대원(大元) 장(張)씨 집안에서 태어나 일찍 부모를 잃고 고아로 떠돌다가 한양에 거주하던 역관 이응헌의 집에서 더부살이를 하게 되었다. 추사 김정희의 제자인 이상적의 사위이며 청나라를 왕래하던 역관으로서 그림을 수집해오던 이응헌의 집에서 그는 어깨너머로 화가나 수장가들의 그림을 눈여겨보다가 우연히 흉내내어 그림을 그리게 되었고 그림에 대한 재능이 이응헌의 눈에 띄면서 그로부터 그림에만 전념하게 되었다. 그림에 전념한 장승업은 놀라운 기량과 왕성한 창작력으로 금새 당시 예술계의 총아가 되었고 결국 고종의 명을 받아 벼슬까지 받았으나 그는 호탕하고 어느 것에도 얽매이기 싫어하는 성격으로 일체의 세속적인 관습에 구애받지 않으려 했기 때문에 그 숨막히는 자리를 스스로 포기했다.
취명거사(醉暝居士)라는 별호를 가질 정도로 술과 여자가 없으면 그림을 그리지 않았을만큼 그에게는 오직 예술과 예술의 영감을 북돋아주는 술뿐이었다. 그는 그림을 구하는 사람들의 사랑방과 술집을 전전하며 뜬구름 같은 일생을 보내다 1897년 생을 마쳤다. 그러나 아무도 장승업이 어디서 어떻게 생을 마감했는지 모른다.
장승업의 화풍은 그의 성격만큼이나 호방하고 활달하여 격조 면에서보다는 기량 면에서 뛰어나다는 평을 듣는다. 대표작으로는 <귀거래도>, <호취도> 등이 전한다. 그는 산수(山水), 인물(人物), 화조영모(花鳥翎毛), 기명절지(器皿折枝), 사군자 등 여러 분야에서 당대를 대표하는 양식을 확립하여 후대의 커다란 모범이 되었으며 그가 그린 다양한 작품들은 당대 및 후대의 전형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