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린이관 > 서예 > 붓잡는법(쌍구법과단구법)
 


먼저 이것을 잡는 방법을 정확히 알아야 한는 것이 급선무다. 붓을 잡는 방법에 관하여 역대 서예가들이 많은 이론을 제시하였는데 초학자들은 오직 붓 잡는 방법을 이해하고 오랜 숙련을 하여 자유자재로 붓을 운용할 수 있으면 글씨는 좋아 지게 된다.

붓을 잡는 방법에 대하여 옛날부터 많은 이론들이 전해져 내려왔다.  이중에서 '오지집필법'(五脂執筆法)이 비교적 가장 유행하고 있는 집필법이다. 이 방법은 다섯 손가락을 합리적으로 배합하여 엽, 압, 구, 게, 저, 도, 송 등 으로 진행시키는 방법을 말한다. 이것이 이른바 '발등법(撥등法)'이라고 하는 집필법이다. 발 이라고 하는 것은
붓대에 나타난 셋째와 넷째 손가락이 둥글고 활동적이어서 움직이기가 원 활한 것을 말한다. 등이라고 하는 것은 말을 탈 때 디디고 올라가는 등자를 말하는 것으로 호구(虎口)가 둥글고 텅빈 것이 마치 등자와 같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등자를 얕은 데 서 디디고 올라 가면 쉬운 것과 마찬가지로 붓도 아래로 잡을수록 움직이기가 쉬워진다. 그 러면 이것을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기로 하겠다.


  엽 : 첫째 손가락의 끝마디로 붓대의 아랫부분을 잡고 힘써 곧게 한다.

  압 : 둘째 손가락으로 첫째 손가락과 힘을 균등히한다.

  구) : 셋째 손가락을 갈고리처럼 하여 붓대의 아랫쪽을 향하게 한다.

  게 : 넷째 손가락으로는 붓을 올리는 듯하게 하여 셋째 손가락과 부닥뜨리게 한다.

  저(抵) : 셋째 손가락을 갈고리처럼 한 것을 손가락으로 막는 역할을 한다.

  도(導) : 다섯째 손가락으로 넷째 손가락을 당겨 오른쪽으로 지나가게 한다.

  송(送) : 다섯째 손가락으로 넷째 손가락을 보내어 왼쪽으로 지나가게 한다.


  이상 소개한 것은 붓을 잡는 방법의 요령을 설명한 것이다.

  다섯 손가락들의 간격을 조밀하게 할면 손바닥은 비게 하면서 세워야 하고, 팔목은 평평 하게 하며, 붓대는 곧바로 잡아야 한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둘째 손가락과 셋째 손가락의 사이를 자연스럽게 서로 의지하면서 떨어지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만약 둘째와 셋째 손가 락 사이가 떨어지게 되면 다섯 손가락의 힘은 균등하지 않게 된다. 이것은 초학자들이 범하 기 쉬운 결점이니 특별히 유의하여야 한다.

  붓을 잡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의 종류가 있어 획일화 될 수는 없다. 그러나 어떠한 방법 을 막론하고 꼭 지켤야 할 것은 손가락 사이는 조밀하여야 하며, 손바닥은 비게 하여야 하 며, 팔목은 평평하게 하여야 한다. 붓 끝은 세우되 편안하고 자연스러우면서 힘을 쓸 수 있 도록 하여야 한다. 긴장을 억지로 하면 안되며, 활발하게 하되 헝클어져서는 안된다. 이것은 붓을 잡을 때 꼭지켜야 하는 법칙이다. 그리고 붓을 잡는 위치는 글자의 크고 작음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난다.

 

붓을 잡는 방법에는 쌍구법과 단구법이 있다.


쌍구법은 엄지와 집게손가락, 가운데손가락 끝을 모아 붓을 잡고, 약손가락으로 붓대를 밀어서 받치고 그 약손가락을 새끼손가락이 되받쳐 쓰는 방법으로 큰 글씨를 쓰는데 적합하다. 당나라 서예가인 한방명(韓方明)은 <수필요설(授筆要說>에서 "대저 서예의 묘는 붓을 잡는데 있다. 두 손가락으로 붓대를 싸매면 다섯 손가락도 마땅히 힘을 균등하게 하여야 하며, 요점은 손 가락의 사이를 조밀하게 하여야 하며, 손가락을 굽히고 눌러 가면서 붓을 움직이니 이를 저 송(抵送)이라고도 하여 입으로 전해주는 말이 되었다." 라고 하였다.

이 방법은 첫째 손가락을 밖으로 향하게 하면서 붓대를 눌러주고, 둘째와 셋째 손가락은 안으로 향하면서 갈고리처럼 굽힌다. 넷째 손가락은 밖으로 들어올리고, 다섯째 손가락은 넷 째 손가락의 아래쪽에 붙여서 움직임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여 다섯 손가락이 모두 작용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단구법은 첫째와 둘째 그리고 셋째 손가락으로 붓대를 잡는 방법을 말한다. 둘째 손가락은 붓대의 밖에서 갈고리 모양을 하여 안으로 향하게 하며, 셋째 손가락의 손톱뿌리 부분을 밖으로 부닥뜨리게 하고 나머지 두 손가락은 셋째 손가락의 아랫부분에 붙이도록 한다. 이런 종류의 집필법(執筆法)을 사용하는 사람은 매우 적으며, 당나라 서예가인 한방명(韓方明) 은 이 방법을 적극적으로 반대하였다. 그는<수필요설(授筆要說)>에서 "만약 단구법으로 붓을 잡게 되면 힘이 부족하게 되고 신기(神氣)가 없게 된다." 라고 하였다. 이 말은 매우 합당한 말이다. 쌍구법(雙鉤法)으로 붓을 잡으면 높게 혹은 낮게 잡을 수도 있어 매우 편리하다. 그러나 단구법을 사용하면 낮게 잡을 수는 있어도 세 손가락이 손바닥을 막고 있어서 텅비게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움직이기에도 불편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이 방법을 꺼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