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린이관 > 서예 > 한국서예사
 

한자가 한국에 전해진 것은 대체로 고조선시대이므로 한국의 서예는 20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녔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유물로 남아 있는 것은 삼국시대를 거슬러 올라가지 못한다. 또한 고려시대까지의 진적(眞蹟)도 10여 점에 불과하고 조선시대의 것 역시 임진왜란 이전의 것은 얼마 남아 있지 않다. 그 중 진필(眞筆)은 아니더라도 전하고 있는 상당수의 비갈(碑碣)·금문(金文)·묘지 등을 통해 서예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고구려의 유물로는 전문(塼文)·석각(石刻)·묘지명(墓誌銘) 등이 있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광개토왕비(廣開土王碑) ·점제현신사비·모두루묘지(牟頭婁墓誌)·중원고구려비(中原高句麗碑) 등이 있는데, 여기에는 예서·행서·해서 등 여러 가지의 서체가 갖추어져 있으며 그 형태가 각기 다른 양상을 지니고 있어 이 시기의 서예를 다양하게 고찰할 수 있다. 1977년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점제현신사비>는 한대를 대표하는 예서의 걸작이며, 7m에 달하는 거대한 <광개토왕비>는 당시 일반적으로 쓰이던 해서가 아닌 예서이다. 파세(波勢)가 없는 고예로서 특이하며 호탕 웅대하여 동양서예사상 보기 드문 명품이다.


현재 글씨로서 유물은 거의 남은 것이 없고 석각과 불상명(佛像銘) 등 매우 단편적인 것이 전할 뿐인데, 1972년 무령왕릉(武寧王陵)에서 발견된 매지권(買地券)은 당시의 서체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료로서, 유려하고 우아한 필치는 중국 남조풍을 그대로 살린 것이다. 백제 말기의 것으로 추정되는 <사택지적비(砂宅智積碑)>는 글씨가 비교적 크며 서체가 방정하고 힘이 있어서 남조보다는 북조풍이 짙다. 이것은 백제 말기에 와서는 남·북조 모두와 교류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좋은 보기이다.


삼국통일 이전의 금석유물로는 진흥왕이 세운 창녕척경비(昌寧拓境碑)와 북한산을 비롯한
3개소의 순수비(巡狩碑)남산신성비(南山新城碑), 단양(丹陽)의 적성비(赤城碑) 등이 있다.
그런데 순수비를 제외하고는 글씨·문장·각법이 모두 치졸하여 보잘것없다. 다만 진흥왕순수비는 문장이 유려하고, 장엄할 뿐 아니라 북조풍에 따라 서법에 우아한 품격이 넘쳐 흐른다. 다른 작품들의 서풍 역시 모두 북조풍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짐작된다.